DNS server, DNS service

A.N.C.H.I.H.O.O.N

윈도7, 맥OS를 베꼈다고? - 앨도우스의 발언. 본문

관심거리들

윈도7, 맥OS를 베꼈다고? - 앨도우스의 발언.

chihoon, An. (A.K.A 슈퍼스타) x2chi 2009.11.24 10:12
 윈도 7이 맥 OS의 사용자환경(UI) 등 디자인을 베꼈다는 내부 고백이 나와 마이크로소프트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15일 PC 월드 등 외신은 영국 무역 잡지인 PCR 온라인판에서 내부 관계자가 윈도7의 그래픽적 부분이 맥 OS를 베꼈다고 인터뷰해 MS가 해명하는 등 잡음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사건의 당사자인 MS 파트너 그룹 매니저인 사이몬 앨도우스는 윈도7 홍보차 PCR과 지난 11일(현지시간) 인터뷰를 가졌다. 논란이 된 부분은 PCR 기자가 “윈도7이 다양한 사용 측면에서 이전 OS보다 더 뛰어난가”라는 질문에 이어졌다. 

앨도우스는 “맥은 매우 그래픽적으로 풍부하고 또 사용하기 쉽다”며 “윈도 7에서 노력한 점은 전통적인 포맷이든 터치 포맷이든 그래픽 부분에서 맥의 룩(look)과 느낌(feel)을 만들어내려고 했다”고 답했다. 


앨도우스의 발언이 온라인에 공개되자마자 MS는 발칵 뒤집어졌다.

비스타의 실패를 윈도7으로 만회하려는 중요한 시기에 내부 관계자가 직접적으로 맥OS를 거론하며 ‘베꼈다’는 뉘앙스를 강하게 표현했기 때문이다. 

 MS는 이 발언이 공개된 날 저녁에 바로 반박 보도자료를 블로그에 올렸다. 

MS는 “윈도7이 디자인 소스를 맥에서 빌려왔다는 확실하지 않은 말이 인터넷에서 증폭되고 있다”며 “그 말을 한 사원은 윈도7 디자인 작업에 전혀 참여하지 않았고 또 인터뷰에서 나온 이야기 또한 불명확하고 잘 알지도 못한 채 한 이야기”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MS의 강한 반박에도 온라인에서는 논쟁이 지속되고 있다. 

전문
가들도 단순한 해프닝으로 끝나기에는 글로벌 OS 최강자인 MS의 위상과 연결해 고려할 때 시사하는 바가 많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실 과거 대부분 OS 복제와 관련한 문제는 MS가 다른 소프트웨어 회사를 상대로 저작권을 주장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이번엔 상황이 반전됐다. 특히 최근 몇 년간 감성 디자인 차원의 컴퓨팅이 일반화되면서 MS가 애플 등과 같은 신흥 주자들에 밀려 트렌드를 이끌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앨 필와 IDC 프로그램 디렉터는 “MS가 과거와 달리 경쟁자에게 영향을 받고 있다는 데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고, 그 경쟁자는 맥OS”라며 “UI가 진화하면서 점차 표준화되는 부분을 받아들인 윈도7이 PC사용환경의 진화를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linux.co.kr/home2/board/subbs/board.php?+bo_table=notice&wr_id=67
전자신문 이성현기자 argos@etnews.co.kr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