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NS server, DNS service

A.N.C.H.I.H.O.O.N

자랑스런 내 사촌 동생 박아영 본문

내 이야기

자랑스런 내 사촌 동생 박아영

chihoon, An. (A.K.A 슈퍼스타) x2chi 2010.01.08 15:45
[우리회사 베스트사원] 박아영 튼튼영어 편집3팀
"아이들 위해 맛있는 교재로"
영어공부 재미 느낄수 있도록 연구… 선배들이 기 살려줘 신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교재를 만든다고 해서 쉽게만 생각했는데 예상보다 신경쓸 게 너무 많네요. 학습지다 보니 글뿐 아니라 그림이나 오디오도 중요하구요. 게다가 어린이들이 보는 영어 학습지이기 때문에 어떤 책보다 교열에 정성을 쏟는답니다."
 
지난해 3월 튼튼영어에 입사한 박아영(26)씨는 현재 편집3팀에서 어린이 영어교재를 만들고 있는 편집자이다. 취업난 속에서도 평소 관심이 많았던 교육 · 출판 분야에 발을 들여놓아 무척 기뻤지만 생각보다 일이 쉽지 않다고 했다. 하지만 회의시간마다 신입사원인데도 충분한 발언 기회를 주고, 의견을 반영해주기 때문에 몸은 고달파도 의욕은 넘친다고 한다.
 
"우리 회사는 문제 위주의 학습 대신 아이들이 영어공부에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교재를 만드느라 회의가 많아요. 심지어는 하루 종일 회의만 하는 날도 있는데 팀장님을 비롯한 선배들이 회의시간마다 기를 살려줘 신나게 일하고 있어요."
 
좋은 교재를 만드는 것만큼이나 박씨를 고민에 빠지게 하는 게 있다. 바로 회식장소를 정하는 것. 한 달에 한번 꼴로 하는 회식장소를 물색하는 게 팀에서 막내인 박씨의 임무인데 회사 주변의 맛집을 찾기 위해 매달 즐거운 고민에 빠진다고 한다. 또 지난 12월 초에 있었던 종무식에서는 2010년 출판할 교재의 캐릭터로 분장하고 퍼포먼스를 연출해 직원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기도 했다.

"평소 커피를 너무 좋아해 지난달에는 바리스타 자격증까지 취득했어요. 올해 제가 엮은 첫 교재가 출판될 예정이에요. 바리스타가 맛있는 커피를 만들기 위해 좋은 원두를 고르고, 커피를 추출하고, 마시는 사람의 입맛을 고려해 블렌딩을 하듯 제가 만든 책을 읽고 아이들이 영어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어요."
 

박진우기자 jwpark@sportshankook.co.kr
사진=윤관식기자 newface1003@sportshankoook.co.kr

0 Comments
댓글쓰기 폼